상단여백
HOME 공시분석
삼본전자, ‘필룩스’ 경영권 인수 추진

삼본전자(111870)가 최근 바이오사업으로 사업 포트폴리오를 확장한 필룩스의 경영권을 인수한다. 삼본전자는 17일 필룩스의 제3자배정 유상증자에 참여해 신주 1080만주를 624억원에 취득하기로 결정했다고 공시했다. 취득후 지분율은 14.50%이며, 지분 취득 목적에 대해 회사는 “경영권 인수”라고 밝혔다.

필룩스의 1분기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증자 전 필룩스의 최대주주는 11.30%를 쥐고 있는 블루비스타다. 미국의 코아젠투스파마(Coagentus Pharma, LLC)가 지분 10.93%를 보유해 2대주주에 올라 있다.

삼본전자는 이번 필룩스 지분 인수로 바이오사업 진출 효과를 얻을 수 있게 됐다. LED조명업체였던 필룩스는 지난해부터 본격적으로 바이오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필룩스는 우수한 글로벌 바이오 회사를 인수하는 전략을 펼쳐오고 있는데, 그 신호탄이 지난해 미국의 바이오업체 리미나투스파마와 바이럴진의 인수였다. 미국의 바이오사업은 2대주주인 코아젠투스파마와 함께 하고 있다.

리미나투스는 대장암의 전이암인 고형암 대상 CAR-T 치료제 개발업체다. 리미나투스는 현재 전임상단계에 있는 CAR-T 치료제의 임상 자금을 조달하기 위해 프리IPO와 나스닥 상장을 추진하고 있다. 리미나투스는 자금이 마련되면 CAR-T 치료제의 임상1상과 임상2상을 동시에 진행할 계획이다.

바이럴진은 바이러스 면역항암제 개발기업으로 현재 스캇 월드만 박사가 이끄는 토마스 제퍼슨 대학 연구팀이 참여해 고형암을 대상으로 3세대 면역항암제를 연구하고 있다. 바이럴진의 신약 후보물질인 'Ad5.F35-hGUCY2C-PADRE'은 임상 2상을 준비 중이다.

필룩스는 지난해 코아젠투스의 자회사였던 바이럴진의 지분 62.34%를 인수해 자회사로 편입했었다. 2016년 바이럴진에 먼저 투자했던 국내 반도체 설계회사 알파홀딩스와 소송전까지 벌이며 불편한 관계에 놓이게 됐다가 현재는 알파홀딩스가 보유하고 있던 바이럴진의 잔여지분을 모두 인수해 안정적으로 사업을 추진할 수 있는 상태다.

현재 리미나투스와 바이럴진은 필룩스의 손자회사 형태로 존재하고 있다. 필룩스는 100%자회사인 티제이유에셋매니지먼트와 펜라이프사이언스를 통해 바이럴진의 지분을 쥐고 있고, 리미나투스는 100% 자회사인 신약연구개발 및 임상대행 업체 카티셀코아를 통해 지분을 100% 쥐고 있다.

김효진 기자  che1994@newscu.net

<저작권자 © 뉴스큐레이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효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