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PO
압타바이오 6월 코스닥 기술특례 상장 추진… 7개 파이프라인 '눈길'

압타바이오가 이달 3일 증권신고서를 제출하면서 상장준비에 속도를 내고 있다. 지난해 11월 기술특례상장을 위한 기술평가를 통과한지 6개월여 만이다. 압타바이오는 오는 6월 코스닥 상장을 목표로 하고 있다.

희망 공모가 밴드는 2만1,000원~2만5,000원이며, 총 공모주식수는 218만주이다. 회사는 이번 공모를 통해 약 457억~545억원의 자금을 조달할 계획이다. 공모가 성공할 경우 371억원은 당뇨병성신증치료제, 비알콜성지방간 치료제, 신규후보물질 개발 등 경상연구개발비에 사용되고 나머지는 운영자금과 투자자금의 용도로 쓰인다.

압타바이오는 중외제약, 한미약품 등에서 20년 이상의 신약개발 경력을 가진 전문가들이 2009년 공동창업했다. 현재 압타머를 활용한 난치성 항암치료제 2종과 NOX저해제 발굴 플랫폼을 기반으로 한 당뇨합병증 5종 치료제 등 총 7개의 혁신신약(First-In-Class) 파이프라인을 보유해 시장의 관심을 끌고 있다.

차세대 바이오신소재로 주목 받는 압타머는 합성화학을 통해 생성되는 생체정보 감지 물질이다. 표적물질에 대한 친화력을 갖추고 있기 때문에 항암치료제의 면역 거부 반응을 최소화할 수 있으며, 생산단가도 저렴하다

회사가 개발 중인 항암치료제 `압타-DC`는 압타머에 표적항암제를 결합한 것이다. 압타-12(췌장암)와 압타-16(혈액암)은 비임상단계이지만 이미 국내제약사에 기술이전이 완료됐다. 지난해 비임상을 완료한 압타-16은 올해 임상1상에 들어갈 예정이다.

당뇨합병증 치료제 개발은 NOX 효소를 저해해 산화 스트레스를 조절하는 플랫폼을 기반으로 하고 있다. NOX는 백혈구 내 유독성 산소 대사물을 생성하는 효소 중 하나로 활성산소 생성에 관여한다.

압타바이오의 치료제는 당뇨인에게 나타날 수 있는 심각한 문제 중 하나인 당뇨병성 신증(당뇨병성 신장질환)을 비롯해 당뇨병성 망막병증, 동맥경화 등 여러 가지 당뇨합병증에 활용될 수 있다. 당뇨병성 신증과 비알콜성지방간염(NASH) 치료제는 올해 임상2상 진입이 목표다.

5월 1일 기준 회사의 지분은 최대주주 및 특수관계인이 44%를 쥐고 있다. 이중 공동창업자인 이수진 대표 보유지분은 27.69%, 문성환 사장은 13.84%다. 이외에도 LB글로벌익스팬션투자조합이 7.29%, 2013코오롱-성장사다리 스타트업 투자조합이 6.91%, 2014에이치비벤처투자조합이 6.39%를 보유해 5% 주주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이들은 pre-IPO 투자로 상환전환우선주로 240억원을 투자했었다.

공모가는 이달 28~29일 수요예측을 통해 확정된다. 주관사는 삼성증권과 미래에셋대우가 맡았으며, 일반청약은 다음달 3~ 4일 진행된다. 일반청약자에게는 43만 6,000주가 배당되었으며, 청약한도는 15,000주이다.

김효진 기자  che1994@newscu.net

<저작권자 © 뉴스큐레이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효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