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이화전기, 年 수주 600억 돌파 전망 … "창사이래 최대 실적 기대"

전력변환기기 전문기업 이화전기(024810, 대표이사 윤상돈)가 올 해 600억원 가량의 창사 이래 최대 수주를 기록할 전망이라고 기대했다.

이화전기는 지난 달 149억원 가량의 미35여단 패트리어트 주파수 변환기 설치 관련 사업을 수주하며 창사 이래 처음으로 월 수주액 200억원을 돌파하기도 했다. 회사 측은 올 해 가장 큰 수주 건으로 기대됐던 국민은행 여의도센터 UPS 사업에 1순위로 선정된 것을 바탕으로, 향후 전산센터 및 데이터센터 사업 입찰에도 유리한 고지를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화전기 윤상돈 대표이사는 “이화전기는 지난 해부터 신제품 연구개발 투자 등을 통해 신성장동력 확보에 힘쓰는 한편, 기존 사업을 필두로 전방위 수주 확대에 집중해왔다”며 “내년엔 신제품 중심의 해외 프로젝트 참여, 태양광 사업 등 신사업 실적이 가시화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으며, 이를 바탕으로 수주 목표는 올 해를 뛰어넘는 675억원 가량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화전기는 전원공급장치 및 전력변환장치 제조사업을 주력으로 하는 코스닥 상장 기업이다. △UPS(무정전 전원장치) △몰드변압기 △정류기 △SCADA 등의 제품을 생산하며, 발전소 및 산업설비, 대규모시설단지, 철도, 지하철 등 공공기관의 대규모 수주사업을 중심으로 하고 있다.

민현기 기자  ycpark@newscu.net

<저작권자 © 뉴스큐레이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민현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