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제일약품,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 2019' 참석

∙ 뇌졸중- 항암제-위식도 역류질환 등 신약 파이프라인 기술수출 목적 파트너링 미팅 진행

제일약품(271980)이 내년 1월 7일부터 10일까지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개최되는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 2019(JP Morgan Healthcare Conference 2019)'에 참석, 자체 개발 중인 블록버스터급 신약 파이프라인의 기술수출을 목적으로 파트너링 미팅에 나선다.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는 매년 40여개국 1,500여 개 제약∙바이오 기업이 참여하는 행사로, 글로벌 헬스케어 기업을 상대로 회사의 파이프라인, 기술력 등을 소개할 수 있는 자리다. 글로벌 기업들과의 연구 협력을 비롯해 사업 네트워킹이 가능한데다, 시장의 최신 동향을 파악할 수 있다는 점에서 업계에선 매우 중요한 행사로 평가 받고 있다.

제일약품은 이번 컨퍼런스 참석을 통해 자체 개발 중인 △뇌졸중 신약(JPI-289) △PARP/Tankyrase 이중 저해 항암제(JPI-547) △위식도 역류질환 치료제(JP-1366) 등 블록버스터급 신약 파이프라인을 중심으로 개발 상황 및 성과에 대한 파트너링 미팅을 진행할 계획이다. 특히, 이번 미팅에는 제일약품 한상철 부사장과 김정민 연구소장과 직접 참석할 예정이다.

제일약품 김정민 연구소장은 "올 한해 제일약품은 신약 파이프라인 연구개발에서 글로벌 기업들이 앞다퉈 결과보고를 요청할 정도로 좋은 성과들을 많이 이뤄냈다"며 "신약 개발의 가능성에 집중한 올 해였다면, 내년은 제일약품 신약 파이프라인의 각종 임상 추진은 물론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를 기점으로 기술수출 마케팅에도 역량을 더해갈 것"이라고 전했다.

'퍼스트 인 클래스(first-in-class)'를 모토로 신약 연구개발에 집중해 온 제일약품은, 올 해 세계 최초 뇌졸중 신약으로 기대되고 있는 'JPI-289'의 임상2a 코호트2를 무사히 마치고 연구결과 취합 및 분석을 스케줄대로 차질없이 진행 중에 있다. 또한 PARP/TANKIRASE 이중 저해 항암제 'JPI-547'은 임상1a상 과정 중 환자 예후가 좋아지는 등 기존 PARP 항암제보다 우수한 효능을 입증했고, 이 외 국내에서 임상1상을 진행 중인 위식도 역류질환 신약 'JP-1366'은 유럽 임상1상 진입을 허가 받아 내년 국내 2상과 '투트랙' 임상을 앞두고 있다.

한편, 경제전문지 포브스에선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를 두고 투자자들이 마음에 드는 신약이나 기술을 마음대로 골라 계약할 수 있다는 의미에서 '월스트리트의 쇼핑몰'에 비유했을 정도로, 국내 제약∙바이오 기업들에게 해외 투자자금을 유치할 수 있는 좋은 기회의 장으로 얘기되고 있다.

과거 한미약품(128940), 유한양행(000100) 등 국내 기업들의 1조원 이상 기술수출 계약 체결 건도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에서 첫 얘기가 오간 것으로 알려져 있다.

민현기 기자  ycpark@newscu.net

<저작권자 © 뉴스큐레이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민현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