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팍스넷360', 차세대 글로벌 블록체인 생태계 구축사례 될 것
26일 여의도 전국경제연합회회관 그랜드볼룸에서 진행된 팍스넷 기업설명회 현장. 팍스넷 강대선 사장

코스닥 상장기업 팍스넷(038160, 대표 박평원)이 자체개발한 블록체인 플랫폼을 중심으로 신성장사업에 나선다.

팍스넷은 26일 서울 여의도에 위치한 전국경제연합회회관 그랜드볼룸에서 기업설명회를 개최하고, 세계 최초 블록체인 생태계 구축 비전 ‘팍스넷360’을 소개했다.

이날 팍스넷 박평원 대표이사는 "전 세계 각국이 육성 중인 블록체인 시장에서 팍스넷은 이미 세계 최고 수준의 블록체인 기술을 보유했다고 자신한다"며 "비전 ‘팍스넷360’은 20여년 간 축적된 각종 금융 기술들을 블록체인 사업에 접목시킴으로써, 향후 완벽한 블록체인 생태계를 구축하는 세계 첫 사례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팍스넷360’은 미래 블록체인 생태계의 퍼스트 무버(First Mover)로 도약하겠다는 팍스넷의 신사업 비전이다. 팍스넷은 이날 기업설명회에서 팍스넷360° 실현을 위해 현재 준비 중인 △메인넷 '팍스넷 체인' △탈중앙화 암호화폐거래소 '비트팍스DEX' △코인 전문 '포털서비스' 등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이 적용된 블록체인 전방위 서비스를 소개했다.

# 세계에서 가장 빠르고 안전한 블록체인 '팍스넷 체인' = 팍스넷은 이날 기업설명회에서 비전 '팍스넷360'의 근간 플랫폼이 되는 ‘팍스넷 체인’이 완성 단계에 이르렀다고 밝혔다.

'팍스넷 체인'은 모든 산업전반에서 사용가능한 블록체인 플랫폼이다. 총 세가지로 나뉜 레이어로 구성된 '팍스넷 체인'은 사이드 체인을 통해 이론상 한계가 없는 초당 거래처리 속도(TPS: Transaction Per Second)를 자랑하며 기존의 블록체인들이 가지던 속도, 확장성 문제를 해결했다.

'팍스넷 체인'은 기존 블록체인의 한계점이라 불리던 하드포크(Hard Fork) 문제점도 개선시켰다. 소프트웨어의 보안상 취약점 개선 및 새로운 기능을 추가할 때 사용돼 왔던 기존의 하드포크 방식은 블록체인을 나뉘게 해 Dapp개발자 및 투자자들에게 불안전한 변동성이 제기되는 한계점을 지녀왔다. 이에 반해 '팍스넷 체인'은 프로토콜 자동 업데이트 방식을 채택해 하드포크 개념을 생략시키면서 기존의 불안정성 문제를 원초적으로 차단했다.

회사 측은 '팍스넷 체인'이 그간 우주∙항공 등 높은 안정성과 보안성을 필요로 하는 분야에서 사용되어 왔던 오캐멀(Ocaml) 프로그래밍 언어로 개발된 만큼, 한층 강화된 보안∙안전성이 요구되는 산업전반에 걸쳐 최적화된 블록체인 플랫폼이라고 밝혔다.

# 탈중앙화 암호화폐거래소 '비트팍스DEX' … 세계 최초 블록체인 간 거래 기능 구현 = 팍스넷은 최근 암호화폐거래소 '비트팍스DEX'의 베타테스트에 돌입하며 본격적인 서비스를 앞두고 있다고 밝혔다. '비트팍스DEX'는 전 세계 최초로 비트코인, 이더리움, Nem 등 다양한 이종 코인간 실시간 거래가 가능한 크로스-체인(Cross-Chain) 기능을 구현해 사용자 편의성을 높인 탈중앙화 암호화폐거래소다.

팍스넷 관계자는 "비트팍스DEX는 탈중앙화 시스템에 걸맞게 개인정보 없이 익명성이 보장돼 개인지갑을 통한 직접거래가 가능하도록 설계됐다"며 "대량 매수, 매도 주문에 대한 충격을 사전 방지하는 등 그간 불안정성, 해킹 등이 문제시 되어왔던 암호화폐거래소의 모든 원천적 문제점을 차단하면서도 최대 84,000 TPS의 빠른 속도를 자랑한다"고 전했다.

비트팍스DEX는 총 6개월여 간의 베타테스트 기간을 거쳐 내년 1분기 중 정식서비스를 목표로 하고 있다. 회사 측은 베타테스트 기간 동안 빠른 거래 처리속도를 바탕으로 안정성이 지속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는 한편, 연말까지 크로스-체인 거래가 가능한 코인 수도 40여종으로 확대해 가겠다는 방침이다.

# 거래소∙코인 평가부터 ICO 심사 등 코인 전문 '포털서비스' 구축 = 팍스넷은 비전 ‘팍스넷360’의 사업 일환으로 세계 최초 코인심사∙평가∙인증 서비스를 제공하고 상장∙토론 등 코인 관련 모든 정보가 유통되는 전문 '포털서비스'도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팍스넷이 준비 중인 코인 전문 포털서비스에는 ICO 컨설팅 서비스도 포함될 예정이다. 팍스넷은 ICO 컨설팅 과정 중 코인 심사와 평가 등을 통해 성장성이 검증된 코인에는 'P-마크'를 부여하는 등 오늘 날 투자자들에게 제한적으로 노출됐던 정보의 폭을 넓히고, 아울러 판단 기준이 될 수 있는 신뢰성 지표를 구축해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팍스넷 관계자는 “향후 제공될 포털서비스는 AI 분석과 빅데이터 처리기술이 적용된 거래소 평가시스템을 활용해 투자자들에게 △ICO 및 코인 기초자료 △평가지표 등을 실시간으로 제공하는 자동화 정보 집계 플랫폼 기능이 구현될 것"이라며 "이 외에도 △코인관련 뉴스와 △전문가 리포트 △투자자 토론 공간 등 코인과 관련된 모든 정보가 총망라된 전문 정보 채널로 구축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민현기 기자  ycpark@newscu.net

<저작권자 © 아이씨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민현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