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이수화학, 독자개발 IPA 매출 50% 확대 전망

이수그룹(회장 김상범) 주력 계열사 이수화학(대표이사 류승호, 005950)이 정밀화학제품을 중심으로 한 수익성 개선을 본격화하고 있다.

이수화학은 자체 개발한 IPA(Isopropyl Alcohol: 아이소프로필 알코올) 제품의 올해 매출액이 전년 대비 약 50%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며, 생산 품목 중 가장 높은 매출 증가 폭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수화학은 지난 ‘06년, 기존의 프로필렌 공법과 달리 아세톤을 원료로 하는IPA 생산공법의 독자기술 개발에 성공했다. 현재 국내에서 이수화학과 LG화학 두 기업만 생산 중인 IPA는, 공업용 도료 및 시약 원료, 전자재료 세정용제 인쇄잉크 등의 용제로 사용되는 정밀화학제품으로 전 세계 시장 수요가 연간 약 250만 톤에 달한다.

이수화학 관계자는 "최근 IPA의 주 원료가 되는 프로필렌 가격은 강세인 반면, 아세톤 가격은 약세가 지속되고 있어 원재료 가격 절감부터 수주 확대까지 수익성 개선이 본격화되고 있는 상황이다”라며 “이 같은 추세는 내년에도 지속될 전망이고, 현재 연 6만톤 규모의 기존 IPA 생산설비에 대한 가동률을 극대화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 외에도 회사 측은 최근 미중 무역전쟁으로 가격 경쟁력이 약화된 북미산 프로필렌 공법 IPA 대체 수단으로 미주, 중국 시장 비중 확대를 비롯해 유럽 등 글로벌 판매 채널 다양화에도 나선다는 전략이다.

이방지 기자  shchoi@newscu.net

<저작권자 © 아이씨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방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