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PO·ICO
찬바람 부는 IPO시장... IPO 대어급 잇단 상장철회 영향

올해 3분기 기업공개(IPO) 시장에 찬바람이 불고 있다. 지난해에는 공모금액 1조원이 넘는 '대어급' 상장기업들이 상장하면서 시장규모를 키웠으나 올해는 규모가 작은 중소형사 위주로 IPO가 이뤄지고 있어서다.

지난 30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올해 3분기 누적 신규상장기업은 지난해 같은 기간(44개사)과 비교해 줄어든 41개사로 집계됐다. 유가증권시장에서 6개사, 코스닥시장에서 35개사가 상장했다. 공모금액 규모도 올해 3분기 누적 1조 6,847억원으로 지난해 같은기간(6조 5,077억원)보다 74.1% 감소했다. 지난해엔 공모액만 2조원이 넘는 넷마블게임즈 같은 대어가 상장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올해는 '대어급'으로 불릴만한 기업이 전무했다. 그나마 최대어로 분류된 애경산업은 규모가 2,000억원이 미치지 못했고, 롯데정보통신과 티웨이항공도 1,287억원, 1,920억원에 그쳤다.

이같은 침체된 IPO시장은 대어급들의 잇따른 상장철회도 한몫을 했다. 상반기에는 SK루브리컨츠, 하반기에는 HDC아이서비스, 카카오게임즈가 IPO 일정을 미루기로 했다.

아울러 회계 감리 이슈 등의 영향으로 상장이 지연되고 있는것도 영향을 끼쳤다. 현대오일뱅크는 올해 8월 상장예비심사를 통과했으나 최근 금융감독원이 회계기준 변경을 검토하면서 일정이 지연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지훈 SK증권 연구원은 "대어급 기업들의 상장이 지연된다면 올해는 5년만에 1조원 이상 공모금액을 기록한 기업이 전무한 해가 될 것"이라 말했다.

이방지 기자  shchoi@newscu.net

<저작권자 © 아이씨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방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