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임바이오, 한국투자증권 IPO 주관사로 선정
상태바
하임바이오, 한국투자증권 IPO 주관사로 선정
  • 이방지 기자
  • 승인 2018.08.29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사항암제로 유명한 바이오 스타트업 하임바이오가 일명 '테슬라 기술특례'로 기업공개(IPO)에 나선다. 

하임바이오는 주간사로 한국투자증권을 선정하고 상장준비를 본격화한다고 14일 밝혔다. 상장시기는 2019년이다. 

회사의 주력 개발 신약은 4세대 대사항암제(NYH817100)다. 이 물질은 정상세포는 그대로 두고 암세포만 굶겨 죽일 수 있어 기존 항암치료로 인한 부작용을 극복할 수 있고 완치율을 높일 수 있는 치료제로, 특히 난치성 재발암의 완치율을 높일 수 있는 차세대 항암제로 주목받고 있다.

현재  국립암센터와 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이 공동으로 개발한 폐암, 뇌암, 위암, 췌장암 대사항암제 기술을 이전 받아 대사항암제 ‘NYH817100’를 개발하고 있다.

하임바이오는 올 하반기 비임상이 끝나는대로 임상시험 승인신청(IND)을 제출할 예정이다. 특별한 치료제가 없는 뇌종양과 같은 희귀암의 경우 비임상시험이 완료 되거나 임상시험을 시작하는 단계에서 희귀의약품으로 신청이 가능하다.

현재 항암치료제 관련 상장사는 큐리언트, 바이로메드, 신라젠, 알테오젠, 바이오톡스텍 등이 있다. 

하임바이오 김홍렬 대표는 “상장 주관에 풍부한 경험을 갖고 있는 한국투자증권과 주관 계약을 체결하게돼 상장까지 순항 할것으로 예상 된다"며 ”2019년 말 상장을 목표로 본격적인 IPO 절차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