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PO·ICO
대유, " IPO 통해 글로벌 농자재 기업 도약"

비료생산 전문기업 대유가 내달 코스닥시장 상장에 앞서 24일 서울 여의도에서 기업공개(IPO)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권성한 대유 대표이사는 “코스닥시장 상장을 통해 공신력을 확보하고 연구개발 투자에 집중해 국내외 농자재 시장을 선도하는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1977년 설립한 대유는 비료, 농약, 유기농 자재 사업을 주력으로 하고 있다. 비료 제품 약 1500종, 농약제품 43종, 유기농업자재 제품 56종을 보유하고 있다. 현재 4종 복합비료를 포함한 국내 엽면시비용 비료 시장점유율 1위를 차지하고 있다. 식물 생장을 즈진하는 `나르겐`, `부리오`와 미량요소복합비료인 `미리근` 등이 대표 제품이다.

지난해 매출액은 전년대비 8.2% 증가한 285억원, 영업이익은 34.1% 늘어난 55억원을 기록해 설립 이후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권 대표는 “제품 기획부터 제품개발, 마케팅, 생산, 유통까지 전 단계를 아우르는 원스톱 서비스 체계를 구축하고 있어 시장 요구에 대한 빠른 대처가 가능한 것이 장점”이라며 “코스닥 상장을 통해 진천 공장에 추가 생산라인을 설치하고, 신규 제품들이 본격 생산되면 업계 후발 주자들과의 격차를 더 벌릴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대유는 전국에 5개 지역거점 영업사무소를 통해 현재 약 3000개의 거래처를 관리하고 있다. 전국 농협은 90% 이상, 시판은 약 50% 정도의 비료 시장 판권 점유율을 확보하고 있다. 또 서울에 제품 개발과 검사를 담당하는 식물영양연구소를 운영하고 있으며 경북 경산과 충북 진천에 생산 공장을 두고 있다.

대유의 공모 희망가는 8900~1만원이다. 이를 통해 최대 308억원어치의 자금을 조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24~25일 수요예측을 거쳐 공모가를 확정한 뒤, 내달 1~2일 공모주 청약을 진행한다. 8월 초 상장 예정이며, 대표주관사는 KB증권이다.

이방지 기자  shchoi@newscu.net

<저작권자 © 아이씨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방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