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PO·ICO
하반기 IPO 시장 활발 ... 대어급 IPO 줄이어

올해 하반기 '대어급' 기업들의 증시 상장이 줄줄이 예고돼 있어 기업공개(IPO) 시장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4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현대오일뱅크는 오는 10월 코스피 상장을 목표로 NH투자증권과 하나금융투자를 대표 주관사로 선정해 상장 예비심사를 준비하고 있다.

현대오일뱅크는 공모 규모 2조원, 기업 가치 8조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되는, 올해 하반기 IPO 시장의 최대어다.

코스닥시장의 대어로 꼽히는 카카오게임즈는 이미 지난달 한국거래소로부터 상장 예비심사 승인을 받았다. 대표 주관사는 한국투자증권이다.

카카오게임즈는 공모 절차를 밟고서 이르면 다음 달 상장할 예정이며, 공모 규모는 1240억∼1923억원으로 추정된다. 카카오게임즈는 국내 최대 모바일 게임 플랫폼 '카카오게임'과 PC 게임 포털 '다음게임' 등을 보유하고 있다.

저비용항공사(LCC) 티웨이항공도 상장 예비심사를 통과해 이르면 내달 초 유가증권시장에 상장한다. 대표 주관사는 신한금융투자와 대신증권이며 예상 공모 자금은 2336억∼2672억원이다. 티웨이항공은 오는 17∼18일 기관투자자 상대 수요예측을 벌여 공모가를 확정한 뒤 23∼24일 일반투자자 청약을 받는다.

CJ CGV 베트남 홀딩스는 지난달 한국거래소에 코스피 상장 예비심사를 신청했으며 이르면 오는 10월 유가증권시장에 입성한다. 상장 주관사는 신한금융투자와 한화투자증권이다. CJ CGV가 지분 100%를 보유한 이 회사는 지난 3월 말 기준 베트남 영화산업 시장점유율(45.3%) 1위를 차지하고 있다.

안마의자 시장의 강자인 바디프랜드도 지난 5월 미래에셋대우와 모건스탠리를 상장 주관사로 선정하고서 본격적인 상장 준비에 들어갔다.

이방지 기자  shchoi@newscu.net

<저작권자 © 아이씨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방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