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일약품, 표적항암제 임상1b상 투약 개시 … "임상 기관 3배 확대, 속도↑"
상태바
제일약품, 표적항암제 임상1b상 투약 개시 … "임상 기관 3배 확대, 속도↑"
  • 민현기 기자
  • 승인 2019.09.30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스피 상장사 제일약품(271980)은 자체 개발 중인 표적항암제 신약 후보 물질 ‘JPI-547’이 최근 임상 기관을 확대하며 환자 투약에 돌입했다고 전했다.

제일약품은 최근 임상1b상에 돌입한 JPI-547이 기존 임상1a상 대비 4개 기관이 늘어난 총 6개 병원으로 임상 기관을 확정했다고 전했다. 회사 측은 현재 6개 기관 중 4곳을 대상으로 환자모집을 위한 연구윤리심의위원회(IRB, Institutional Review Board) 승인을 먼저 마치고, 지난 달 환자 투약도 개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임상 기관으로 확정한 나머지 2곳 중 1개 기관은 현재 IRB 심의를 진행 중이며, 마지막 1개 기관 역시 심의를 앞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제일약품 관계자는 “표적항암제로 개발 중인 신약 후보 물질 JPI-547은 지난 8월 임상 1a상 과정 중 말기 암 환자 10명 중 6명을 대상으로 암 억제효과가 나타나는 등 호전적인 결과를 나타냈다”며 “기존 임상 데이터에서의 좋은 결과들을 바탕으로 차기 임상 준비 과정 중 확대된 임상 기관들에서는 정확한 데이터와 다양한 변수들이 고려되는 한편, 한층 광범위한 환자 모집도 진행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제일약품이 개발 중인 표적항암제 JPI-547은 2024년 시장 규모만 약 7조1,200억원 규모로 추정되는 블록버스터 신약 후보 물질이다. 지난 7월 임상1a상을 완료한 JPI-547은 임상 데이터에서 암 종류에 관계없이 말기 암 환자 및 전이암 환자들을 대상으로 61.5% 가량의 안정병변(stable disease) 결과가 나타난 것으로 알려져 신약 개발 가치를 입증하기도 했다. 특히, 이 중에서도 난치암 개선 효과는 기존 미국식품의약국(FDA) 승인 신약보다 뛰어난 결과가 나온 것으로 알려져 업계의 이목을 끌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